회원로그인

지역별 정보
근무별 채용정보
 
작성일 : 13-09-13 11:42
신안·고흥 조선타운 조성사업 본궤도 오르나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838  
전남도가 역점사업의 하나로 추진해 온 신안과 고흥 조선타운 조성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발목이 잡혔던 법적 분쟁이 해소된 데다 산단 축소, 업종 변경 등 새로운 활로가 모색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외 경기 침체 장기화로 조선산업이 직격탄을 맞고 있는 상황에서 투자할 업체가 과연 얼마나 될지, 계획대로 될지는 미지수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광주지법 행정부는 신안조선타운 개발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인 서남개발㈜이 도(道)를 상대로 낸 사업시행자 지정취소처분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법원은 사업시행자 지정 후 4년이 지나도록 토지 미확보에다 대주주 파산에 따른 자금조달 애로, 개발계획 미시행 등 사업권 취소가 정당하다고 판시했다.

이는 조선업계 불황에다 대주주 파산 등으로 수년째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어 온 SPC의 사업권 취소가 정당함을 법원이 인정한 셈이다.

신안조선타운 조성사업은 압해도 일대 1.3㎢(404만평)에 대규모 조선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008년부터 추진됐으나 국내외 경기침체에다 사업추진 대주주인 부산저축은행 비리가 터지면서 추진이 중단됐다.

전남도는 법적 소송이 일단락돼 새 투자자가 290억원에 달하는 기존 사업권 승계 부담이 사라진 만큼 사업자 물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업규모 축소, 업종전환 등 활로를 모색하기로 했다.

1.3㎢(404만평)에 이르는 산단부지를 배후단지를 합쳐 0.3㎢(100만평)로 줄이고, 이를 동시 개발하기보다 2∼3단계로 나눠 조성할 계획이다.

조선산업 침체에 따라 풍력이나 가스발전,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전용산단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 고흥 도양읍 봉암리 일대에 추진 중인 도양조선타운 조성사업도 최근 환경영향평가가 마무리됨에 따라 연내에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양타운은 경쟁력이 약한 화물선 등 일반선박 건조 대신 해양플랜트 지원선박 건조 단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신안군과 협의해 연말까지 업종전환 등 기본계획 변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며 "현재 관심을 표명한 기업 2∼3곳을 대상으로 접촉 중이다"고 말했다.

(연합-20130910)

 
   
 

광고
고객센타
  • 잡밴드 JOBBAND
  • 잡밴드 JOBBAND | 설립일 : 2004년 12월29일 | 대표이사 : 손재명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동 31길 4 대림 위너빌 704호 | 사업자등록번호 605-08-8333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0-서울영등포-0490호 | 직업제공사업 신고필증 : j1204220140001
  • 오전9시-오후6시 / 토,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이메일 : jobhankook@naver.com
  • Copyright ⓒ 2007-2021 jobband.co.kr All rights reserved.
은행정보